발효기사: 왜 아이폰은 실패하게 되는가

particles

발효기사는 ‘묵혀두었다 다시 읽어 봐도 여전히 가치가 있는 기사들을 채집/보관’하는 프로젝트다.(궁금하면 클릭) PEAK15의 ‘기사 냉장고’에 보관되는 첫번째 기사는 거의 10년 동안 발효가 된 칼럼이다.

*

아이폰은 2007년 1월 9일 세상에 처음 공개되었고 이 칼럼은 5개월 후인 2007년 6월 18일에 작성되었다. 칼럼니스트는 Al Ries. 맞다. Jack Trout와 함께 기념비적인 책, [Positioning]을 쓴 그 사람이 맞다.

position-207x300

약 10년이 지난 시점에서 읽게 되는 이 컬럼의 제목은 황당하다. <왜 아이폰은 실패하게 되는가>라니…  Al Ries로서는 아이폰 얘기가 나올 때마다 이불킥을 날리게 만드는 칼럼이 아닐까 싶다.

why-the-iphone

그는 이 칼럼에서 그의 브랜드/마케팅에 대한 신념 또는 기본 로직인 Positioning의 연장선에서 아이폰의 명약관화明若觀火(!)한 실패를 예언했다. Positioning에는 하나의 (하나의 카테고리)에서 다수의 브랜드가 싸운다는 전제가 깔려 있다. Al Ries와 Jack Trout는 이 전제를 부정하려는 시도에 대해 대단히 공격적이다. 하나의 브랜드를 다수의 전장에서 사용하려는 시도(브랜드 확장, 패밀리 브랜드 중심 운영…)는  ‘멸망의 지름길’로 간주한다. 그런 그에게 있어 ‘아이폰’이라는 뭐든 다 되는 혁명적인  convergence device는  태생적으로 위험한 존재였으리라.

**

결과가 이미 확실하게 갈린 상태에서 ‘과거의 틀린 예측’을 비판/공격하는 행위는 교만이자 낭비다. 그렇다면 10년 묵은 기사를 되살려 ‘기사 냉장고’에 보관하려는 의도는 무엇일까? 앞으로 냉장고에 보관할 기사에 덧붙일 코멘터리 작성 방향에 대한 영감(!)을 주었기 때문이다.

나는 첫 발효기사를 고르면서 또 이 짧은 글을 쓰면서 이런 생각을 떠올렸다.

  1. Al Ries 같은 대가도 틀릴 수 있으며 여러 매체에 실린 대세에 해당하는 이야기도 사실이 아닌 경우가 많다. 항상 나의 시각과 생각을 견지한다.
  2. 내게 익숙한 접근법과 세계관을 심화, 확장시켜주는 기사에만 의존하면 위험하다. 내가 잘 모르는, 익숙하지 않은 세계에 대한 개방성을 견지한다.
  3. 예측 불가한 경우가 많은 마케팅 영역에서 현재 진행형인 케이스에 대해 언급을 하는 것은 위험하다. (Al Ries처럼) 하지만 자신의 견해가 존재한다면 이를 밝히는 사람이 진짜 프로페셔널이다. 위 1과 연결해서 독자적인 내 견해가 있다면 과감하게 밝히는 자세를 견지한다. Mistakes make you wiser.

기사원문 링크

Author: Official PEAK15

충분한 가치와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나 마케팅과 브랜딩의 문제로 정상에 서지 못하고 있는 기업고객을 위해 Consulting과 Facilitation Service를 제공합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