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효기사: 대항마 포지셔닝

 

올해 3월 여성의 날 즈음하여 월스트리트의 황소상과 마주 보는 자리에 설치된 두려움  없는 소녀상(fearless girl statue)은 많이 신선했다.

포지셔닝은 언어적이고 개념적으로 사고되기 쉬운데 소녀상을 황소상 앞에 -글자 그대로- 포지셔닝 시키는 순간 절묘한 맥락과 새로운 의미가 생겨났다. 스마트했다. ‘대항마 포지셔닝’의 완벽한 케이스라고 생각했다. 잊고 지내다가 최근 이 소녀상에 대한 외국기사를 번역한 아래의 글을 읽었다.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대항마 포지셔닝”

발효기사: 2017년 5월 첫 번째

particles

한국에는 기술보다 과학적 사고가 필요

대선이 끝났다. 당연하겠으나 누가 왜, 어떻게 이겼는가를 분석하는 기사가 꽤 많았던 것 같다. 선거판 내내 이 컬럼의 저자와 비슷한 생각을 하면서 씁쓸해 했던 것 같다. 다음 대선엔 더 나은 과정을 볼 수 있을까?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2017년 5월 첫 번째”

발효기사: 넷플릭스 & 무인양품

particles

9400만 가입자 거느린 스무살 넷플릭스의 습격

거침없다. 넷플릭스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의 인터뷰. 기사 제목은습격이지만 전면전, 선전포고에 더 가까운 내용이다. 넷플릭스는 기존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소매유통을 담당하면서 시작된 기업이지만 이제와해성 기술’(disruptive technology: 몇몇 산업을 완전히 파괴하거나 특정 분야를 교란할 능력이 있는 기술)의 프론티어로 등극했다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넷플릭스 & 무인양품”

발효기사: Pepsi, United, and the Speed of Corporate Shame

3F24DD2F00000578-4399512-image-a-1_1491864077685

이번 [발효기사]는 예외적으로 하나의 기사만 번역해서 소개합니다. United Airline 이슈를 다룬 Harvard Business Review의 기사입니다.  칼럼의 영문 제목은 <Pepsi, United, and the Speed of Corporate Shame>이며 Andrew Winston의 글입니다.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Pepsi, United, and the Speed of Corporate Shame”

발효기사: 2017년 4월 첫 번째

particles

2017년 3월 마지막 [발효기사]와 4월 첫 번째 [발효기사] 사이에
2017년 프로야구 시즌이 시작되었고  5개 정당의 대선 후보가 결정되었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기사의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불황
극복한 일본 유통업체의 비결…’데이터, 개선, 전문성

일본의 편의점이 고령층 소비의 핵심경로로 활용된다라는 분석이 흥미롭다.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2017년 4월 첫 번째”

발효기사: 2017년 3월 네 번째

particles

3월 [발효기사]의 세 번째와 네 번째 사이에 봄은 완연해졌고 세월호는 인양이 되었습니다.
제대로 다시 시작하는 우리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제목을 클릭하시면 기사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조직을 말려 죽이는 Micromanager

마이크로 매니저에 대한 흥미로운 글이 있어 소개한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이 글에 따르면 나는 전형적인 마이크로 매니저다. 나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지만 함께 일했던 사람들의 스트레스는 더 컸으리라… (미안합니다)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2017년 3월 네 번째”

발효기사: 2017년 3월 세 번째

particles

지난주에 발효기사와 관련해 질문이 들어왔습니다.
저희가 너무 불친절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하여 다음과 같이 공지합니다.

기사원문을 보고 싶으시면 제목을 클릭하세요.

*

접시닦이를 동업자로 찜했다, 덴마크 ‘미쉐린 식당’

외식업과 관련해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프랑스 출장까지 가서 음식을 먹어보는 호사를 누려본 적이 있었다. 그때 처음으로 ’미슐랭 가이드’를 ‘미쉐린’이 만든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은 ‘미쉐린’이 만드는 ‘미쉐린 가이드’로 -제대로 한국에 맞게- 표기해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것 같아 다행이다.) 각설하고… 한국에도 NOMA와 같은 기업들이 많이 나오면 좋겠다. 브랜딩 효과 측면에서도 탁월하지 않은가?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2017년 3월 세 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