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o Underliner: 호모 데우스, 유발 하라리

homo-underliner_1

‘별로 중요치 않은 동물’이 인지혁명, 농업혁명, 과학혁명을 거치면서 ‘신이 된 동물’로 변모하는 7만년의 세월을 담은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는 압권이었다. 600페이지가 넘는 [사피엔스]는 이런 문장으로 끝난다. “스스로 무엇을 원하는지도 모르는 채 불만스러워하며 무책임한 신들, 이보다 더 위험한 존재가 또 있을까?”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는 이 질문의 연장선에 있다. 때문에 두 권의 책은 상, 하권으로 읽어도 큰 무리가 없다.

Continue reading “Homo Underliner: 호모 데우스, 유발 하라리”

발효기사: 2017년 3월 네 번째

particles

3월 [발효기사]의 세 번째와 네 번째 사이에 봄은 완연해졌고 세월호는 인양이 되었습니다.
제대로 다시 시작하는 우리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제목을 클릭하시면 기사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조직을 말려 죽이는 Micromanager

마이크로 매니저에 대한 흥미로운 글이 있어 소개한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이 글에 따르면 나는 전형적인 마이크로 매니저다. 나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지만 함께 일했던 사람들의 스트레스는 더 컸으리라… (미안합니다)

Continue reading “발효기사: 2017년 3월 네 번째”